»
S
I
D
E
B
A
R
«
[업데이트] 책리뷰 <개발자 영어, 코드로 감 잡다>
July 2nd, 2014 by Wegra Lee

<개발자 영어, 코드로 감 잡다>

IMG_4587수년 전부터 ‘개발자를 위한 영어’라는 주제에 관심이 있었고, 책을 써볼까 하는 생각도 했던 터라 이 책이 나온다는 소식에 반갑고도 한편으론 아쉬웠다. 어떤 책인지, 내 생각과는 무엇이 비슷하고 다른지 무척 궁금하여 저자에게 연락도 해보고 출간과 거의 동시에 주문했다. 정작 그래놓고 이런저런 핑계로 이제서야 읽게 되었다.

하지만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적어도 내게는 잘 와 닿지 않고, 다른 이에게 권해볼 마음도 솔직히 들지 않는다.
이 책의 콘셉트는 개발자에게 익숙한 프로그래밍 언어 소스 코드의 구조를 빌려 영어를 가르친다는 것이다. 재미난 접근이지만 문제가 있다. 프로그래밍 언어란 컴퓨터에 로직을 가르친다는 제한된 목적만으로 만들어진 절제된 언어다. 사람끼리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수천 년을 진화해온 영어와는 비교할 수 없다. 작은 것으로 더 큰 것을 설명하려다 보니 여러 가지로 한계가 있지 않았나 짐작된다.

기본 개념은 문장을 하나의 완제품이라 보고, 완제품을 만들기 위해 여러 부품(문장 구성 요소)을 조립해가며 영어를 익힌다는 것이다. 그 부품들을 뭐는부품(주어), 뭐한다부품(동사), 뭐를부품(목적어), 어떤부품(형용사), 어케부품(부사) 등으로 부른다. 여기서의 문제는 십수 년간 영어를 공부한 사람이든 십수 년간 개발을 해온 사람이든 가리지 않고 너무 생소한 용어를 사용한다는 점이다. 도서관에서 맘 잡고 공부한 건 아니지만, 책 읽는 내내 이 용어들에 익숙해지지 못했다.

다양한 예외가 등장한다. 수식하는 위치(앞/뒤) 과거형, 과거분사형, 관사, 복수형, 절과 구, 의문문 등 영어를 배우기 위해선 꼭 필요하지만 위와 같은 간단한 구조에서는 표현할 수 없는 특성이 많아, 결국은 ‘이럴 땐 이렇게’, ‘요럴 땐 요렇게’가 될 수밖에 없다. ‘코드로 감 잡다’는 부제를 가지고 있지만, 코드의 범위를 벗어나 원래 영어를 배우기 위해 필요한 모든 요소를 잘 맞지 않는 틀과 익숙하지 않은 용어로 배우려 하는 것 같다.

너무 신랄한데ㅡㅡ 아무튼 그렇다. ;;

저자께는 죄송하지만, ‘영어를 더 쉽게 배워보겠다’라는 진지한 생각보다는 ‘영어를 이렇게도 설명할 수 있구나?’가 궁금한 사람에게 추천함직하다는 게 솔직한 총평이다.

[업데이트]

저자인 나솔님과 나눈 이야기 요약..

나: 작은 걸로 큰 걸 설명하려니 또 하나의 낯선 문법이 만들어진 거 같아요. 우리 나라 개발자는 다들 영어를 배웠으니, 낯선 문법보단 익숙한 영어 문법이 나을 지도..

나솔님: 어떤 말씀인지 알겠어요.

나: 색다르고 체게를 완성도 있게 구축한 건 높이 평가해요. 그리고 영어를 갈구하는 개발자들이란 시장의 존재를 입증한 선구자시기도 하고요. 그래서 앞으로 경쟁작 많이 나올 겁니다.

나솔님: 시장 드러나게 하기가 바로 원하는 거였어요. 혼자선 한계가 있죠.

나: 새로운 방식이 시선 끌기는 좋지만, 실효성은 아직 물음표네요. 실효성을 높이려면 추가적인 노력이 필요할 거에요.

나솔님: 물론이죠. 책 한 권으로 끝낼 생각은 아닙니다.

나: 솔직히 물음표지만 여기서 끝내긴 아까우니 열심히 부탁합니다. 시장 드러내줘서 고마워요.

[저자 특강]

곧 8월 1일에 저자 특강도 있으니 관심 있는 분은 서둘러 등록~


»  Substance: WordPress   »  Style: Ahren Ahim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