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
I
D
E
B
A
R
«
어서 와! 번역은 처음이지?
Sep 17th, 2015 by Wegra Lee

‘막연히 번역 한 번 해보고 싶은 분’,
‘번역 과정이 궁금하신 분’,
‘글 좀 잘 써보고 싶으신 분’

을 위한 유쾌! 발랄! 부끄! 안내서입니다.

첨 쓰기 시작한 게 1년 반은 된 거 같은데, 묶혀뒀다가 이제서야 오픈합니다.

아래 그림을 클릭하면 링크로 갑니다.

번역

자바 8에서 새로워진 점 : 다람쥐
Sep 15th, 2015 by Wegra Lee

람다를 다람쥐로 바꿔봤습니다 ㅋㅋ

원문은 여기에..

__

자바 8에서 새로 추가된 가장 멋진 기능의 소개

Madhusudhan Konda자바 8이 다람쥐와 함께 등장했다. 늦은 감은 있지만 다람쥐는 프로그래밍 스타일과 전략을 제고하게 할 수도 있는 놀라운 기능이다. 특히 함수형 프로그래밍을 가능하게 해준다.

자바 8에서 가장 눈에 띄는 변경 사항은 다람쥐지만 함수 인터페이스(functional interfaces), 가상 메소드, 클래스와 메소드 참조, 새로운 시간/날짜 API, 자바스크립트 지원 등 다른 새로운 기능도 많이 있다. 여기에서는 자바 8로 넘어가려는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하는 다람쥐와 관련 기능에 대해 주로 다룬다.

이 글에 나오는 모든 예제 코드는 이 git 저장소에 있다.

다람쥐란 무엇인가?

다람쥐는 간결하게 표현된 단일 메소드 클래스를 말하며 어떤 행동을 정의한다. 다람쥐는 변수에 할당되거나 데이터를 인수로 전달하듯이 다른 메소드에 전달될 수 있다.

어쩌면 이런 것을 나타내기 위해 새로운 함수형이 필요할 것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지만 자바 제작자들은 하나의 추상 메소드를 가지는 인터페이스를 다람쥐의 타입으로 정했다.

자세한 얘기를 하기 전에 몇 가지 예를 살펴보자.

다람쥐 표현의 예

다음은 다람쥐 표현의 예이다.

// Concatenating strings
(String s1, String s2) -> s1+s2;

// Squaring up two integers
(i1, i2) -> i1*i2;

// Summing up the trades quantity
(Trade t1, Trade t2) -> {
  t1.setQuantity(t1.getQuantity() + t2.getQuantity());
  return t1;
};

// Expecting no arguments and invoking another method
() -> doSomething();

문법이 생소하게 느껴진다면 코드를 다시 한 번 보기 바란다. 처음에는 좀 이상해 보일 수 있는데, 문법에 대해서는 다음 절에서 설명하기로 한다.

이 표현을 위해 어떤 타입이 사용되었는지 궁금할 것이다. 다람쥐의 타입은 함수 인터페이스로 이에 대한 설명은 뒤에서 한다.

다람쥐 문법

다람쥐 표현을 생성하고 나타내기 위해서는 특별한 문법이 필요하다. 평범한 자바 메소드와 마찬가지로 다람쥐 표현에는 인수, 본문, 경우에 따라 반환값이 있다. 아래에서 방금 설명한 내용을 볼 수 있다.

input arguments -> body

다람쥐 표현은 화살표를 중심으로 두 부분으로 나뉘어진다. 왼쪽은 메소드의 인수이고 오른쪽은 이 인수로 할 일인데 예를 들어 비즈니스 로직 같은 것이다. 본문은 하나의 표현식이거나 코드 블록이고 결과값을 반환할 수도 있다.

첫 번째 다람쥐 표현 (String s1, String s2) → s1+s2에서 화살표(→)의 왼편이 메소드의 인수 리스트로 두 개의 문자열로 이루어져 있다. 메소드의 오른편을 보면 이 메소드로 구현하려는 로직을 볼 수 있다.

위의 예는 두 개의 문자열이 주어졌을 때 그 둘을 합치는 것이다. 메소드에 로직을 넣으려면 화살표의 오른쪽에 오면 되는데 앞의 예에서 로직은 두 개의 인수를 더하는 것이다. 오른편에 올 수 있는 것은 문장, 표현식, 코드 블록, 다른 메소드 호출 등이다.

다람쥐의 타입: 함수 인터페이스

앞에서 다람쥐의 타입이 함수 인터페이스라고 했다. 자바는 강타입 언어이므로 보통은 타입을 선언해야만 한다. 그렇지 않으면 컴파일 단계에서 문제가 될 것이다. 하지만 위에서는 다람쥐 표현을 타입 없이 선언하였다. 그러면 다람쥐의 타입은 무엇일까? 문자형이나 객체, 혹은 새로운 함수형일까?

다행히 새로 추가된 타입은 없다. 자바 제작자들은 다람쥐를 위해 어떠한 특별한 타입도 도입하지 않고 대신 기존의 익명 메소드를 재사용하였다. 우리는 이미 익명 클래스에 대해서 익숙하므로 익명 메소드를 선택한 건 비교적 자연스러운 결과이다.

함수 인터페이스는 정확히 하나의 추상 메소드를 가진 인터페이스로 다음 두 가지를 제외하면 일반적인 인터페이스와 똑같다.

  • 정확히 하나의 추상 메소드를 가진다.
  • 다람쥐 표현으로 사용하기 위해 @FunctionalInterface 주석(annotation)을 붙일 수 있다. (이렇게 하는 것을 강력히 권장함)

자바에는 여러 가지 단일 메소드 인터페이스가 있는데 이들이 전부 보강되어 함수 인터페이스로 쓸 수 있게 되었다. 직접 함수 인터페이스를 만들려면 추상 메소드가 하나인 인터페이스를 정의하고 @FunctionalInterface 주석을 위에 추가하기만 하면 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아래의 짧은 코드는 IAddable 인터페이스를 정의한다. 이것은 함수 인터페이스로 타입이 T인 동일한 것 두 개를 더하는 일을 한다.

@FunctionalInterface
public interface IAddable<T> {
    // To add two objects
    public T add(T t1, T t2);
}

이 인터페이스가 정확히 하나의 추상 메소드를 가지고 있고 @FunctionalInterface라는 주석도 있기 때문에 다람쥐 함수를 위한 타입으로 사용할 수 있다.

다음은 위에서 설명한 IAddable 함수 인터페이스의 사용 예이다.

// Our interface implementations using Lambda expressions
// Joining two strings?note the interface is a generic type

IAddable<String> stringAdder = (String s1, String s2) -> s1+s2;

// Squaring the number
IAddable<Integer> square = (i1, i2) -> i1*i2;

// Summing up the trades quantity
IAddable<Trade> tradeAdder = (Trade t1, Trade t2) -> {
  t1.setQuantity(t1.getQuantity() + t2.getQuantity());
  return t1;
};

IAddable이 범용 타입 인터페이스이므로 위의 예에서와 같이 각기 다른 타입을 더할 때 사용할 수 있다.

요약하자면 다람쥐 표현의 타입은 다람쥐 표현을 통해 구현하려고 하는 함수 인터페이스인 것이다.

일단 구현이 되면 해당 메소드를 호출하는 방식으로 우리의 클래스에서 사용할 수 있다. 다음 예를 보면 위에서 구현한 것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알 수 있다.

// A lambda expression for adding two strings.
IAddable<String> stringAdder = (s1, s2) -> s1+s2;

// this method adds the two strings using the first lambda expression
private void addStrings(String s1, String s2) {
  log("Concatenated Result: " + stringAdder.add(s1, s2));
}

계속하기 전에 지금까지의 내용을 정리해보자. 중요한 점은 비즈니스 로직을 여기저기로 전달할 수 있는 함수의 형태로 다루게 된다는 것이다. 이전과 달리 클래스를 만들지 않고도 비즈니스 로직의 다양한 변형을 순식간에 정의할 수 있다.

이렇게 해서 다람쥐 표현과 타입에 대해 알게 되었으니 다람쥐를 이용한 제대로 된 예를 살펴보자. 동시에 자바 8과 그 전 버전의 차이도 비교할 것이다.

다람쥐의 사용 예

우리가 하려는 것은 한 사람에 의한 거래 두 건을 합치는 비즈니스 로직을 만드는 것이다. 아래에서 이런 요구를 해결하기 위해 자바 8과 그 전 버전을 각각 사용하는 예를 보인다.

자바 8 이전의 구현

자바 8 이전에는 아래 테스트 클래스와 같이 구체적인 정의가 있는 인터페이스를 사용해야 했다.

public void testPreJava8() {
  IAddable<Trade> tradeMerger = new IAddable<Trade>() {
  @Override
    public Trade add(Trade t1, Trade t2) {
      t1.setQuantity(t1.getQuantity() + t2.getQuantity());
      return t1;
    }
  };
}

여기에서 인터페이스를 사용하는 클래스를 만들고 클래스 객체에 더하는 메소드를 적용하였다.

거래를 합치는 것이 핵심적인 비즈니스 로직이지만 인터페이스를 사용하거나 추상 메소드 오버라이딩, 객체 만들기와 그 객체로 뭔가 하는 것과 같이 추가적인 일을 해야 한다. 이런 “초과 수하물”은 항상 비판을 불러 일으키고 개발자들을 힘들게 한다. 비즈니스 로직 하나를 위해 틀에 박힌 코드와 의미 없는 구현을 하게 만드는 것이다.

클래스의 객체를 얻고 나면 해당 메소드를 호출하는 일반적인 절차를 아래에서 볼 수 있다:

IAddable addable = ....;

Trade t1 = new Trade(1, "GOOG", 12000, "NEW");
Trade t2 = new Trade(2, "GOOG", 24000, "NEW");

// using the conventional anonymous class..
Trade mergedTrade = tradeMerger.add(t1,t2);

비즈니스 로직은 기술적인 목적의 세부 사항들과 얽혀있고 핵심 로직은 클래스 구현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예를 들어 위에서 합쳐진 거래를 반환하는 대신 두 거래 중 큰 건을 반환해야 한다면 한숨을 한 번 쉬고 커피를 한 모금 마시고, 끙 소리도 낸 후 팔을 걷어 부치고 코드를 다시 쓸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또 로직을 바꾸고 나면 기존의 시험 코드가 돌지 않음은 물론이다.

게다가 이런 경우가 한 다스쯤 있다면 어쩔 것인가? 아마 기존 메소드에 조건문 등을 추가해서 고치거나 아예 새로 클래스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비즈니스 로직과 클래스 구현이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는 것은 골치 아픈 일이다. 특히 변덕스러운 경영 분석가와 프로젝트 관리자가 있을 경우에는 말이다. 분명 뭔가 더 좋은 방법이 있을 것이다.

자바 8에서의 구현

익명 클래스를 이용해서 여러가지 일을 하는 것도 가능하지만 최선은 아니다. 다양한 작업을 하는 다람쥐를 써서 이 문제를 간단히 해결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거래액을 합하거나 더 큰 거래를 반환하거나 거래 정보를 암호화하는 다람쥐 표현을 작성할 수 있다. 우리는 각각의 경우에 맞는 다람쥐 표현을 만들고 필요로 하는 클래스에 이 다람쥐 표현을 건네주기만 하면 된다.

예를 들어 우리의 경우를 위한 다람쥐 표현을 살펴보자.

// Summing up the trades quantity
IAddable<Trade> aggregatedQty = (t1, t2) -> {
  t1.setQuantity(t1.getQuantity() + t2.getQuantity());
  return t1;
};

// Return a large trade
IAddable<Trade> largeTrade = (t1, t2) -> {
 if (t1.getQuantity() > 1000000)
   return t1;
 else
   return t2;
};

// Encrypting the trades (Lambda uses an existing method)
IAddable<Trade> encryptTrade = (t1, t2) -> encrypt(t1,t2);

여기를 보면 각각의 함수에 대해 다람쥐를 선언하였고 메소드는 다음과 같이 다람쥐에 맞도록 만들어졌다.

//A generic method with an expected lambda
public void applyBehaviour(IAddable addable, Trade t1, Trade t2){
  addable.add(t1, t2);
}

메소드는 충분히 범용적이라 주어진 다람쥐 표현(IAddable 인터페이스)을 써서 임의의 두 거래에 적용할 수 있다.

이제 클라이언트는 행동을 담당하고 그것을 사용하기 위해 원격 서버에 전달한다. 이런 방법으로 클라이언트는 무엇을 할 지를 고민하고 서버는 어떻게 할 지를 담당한다. 인터페이스가 다람쥐 표현을 받아들이도록 만들어지는 한, 클라이언트는 다수의 이런 다람쥐를 생성하고 메소드를 호출할 수 있다.

마무리를 하기 전에 다람쥐를 지원하는 Runnable 인터페이스가 어떻게 사용되는지 알아보자.

Runnable 함수 인터페이스

가장 인기있는 Runnable 인터페이스는 인수도 없고 반환값도 없는 메소드 하나를 가진 형태이다. 이유는 속도 향상을 위해 로직을 별도의 쓰레드에서 실행하기 위함이라고 할 수 있다.

Runnable 인터페이스의 새로운 정의와 익명 클래스를 이용한 구현 예시는 다음과 같다:

// The functional interface
@FunctionalInterface
public interface Runnable {
  public void run();
}

// example implementation
new Thread(new Runnable() {
  @Override
  public void run() {
    sendAnEmail();
  }
}).start();

보면 알겠지만 이런 방식의 익명 클래스 생성과 사용은 매우 장황하고 보기에 안 좋다. 위의 메소드에서 sendAnEmail()를 제외하면 나머지는 반복적이고 틀에 박힌 코드이다.

같은 Runnable이 이번에는 다람쥐 표현을 위해 다시 작성될 수 있음을 아래에서 볼 수 있다:

// The constructor now takes in a lambda
new Thread( () -> sendAnEmail() ).start();

위에서 강조된 다람쥐 표현 () → sendAnEmail()은 쓰레드의 생성자로 넘겨진다. 이 표현식은 (새 쓰레드에서 항상 이메일을 보내는 등의) 어떤 행동을 전달하는 실제 코드 (Runnable의 인스턴스)임에 주의하자.

표현식을 보면 다람쥐의 타입을 추정할 수 있는데 이 경우 Runnable이다. 왜냐하면 쓰레드의 생성자가 Runnable을 받는다는 것이 잘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새로 정의한 인터페이스 정의를 눈치챘다면 Runnable은 함수 인터페이스이므로 @FunctionalInterface로 태그되었다. 다람쥐 표현은 변수를 선언하고 할당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클래스 변수에 Runnable r = () → sendAnEmail() 로 할당될 수 있다.

이것이 다람쥐의 강점이다. 다람쥐는 데이터를 담는 인수를 전달할 때와 같이 행동을 메소드에 전달할 수 있게 한다.

유일한 목적이 서로 다른 쓰레드에서 요청 사항을 실행하는 서버측 클래스(AsyncManager)가 있다고 가정해보자. 이것은 다음과 같이 Runnable을 받는 단일 메소드 runAsync를 가진다.

public class AsyncManager{
  public void runAsync(Runnable r) {
    new Thread(r);
  }
}

클라이언트는 요구 사항에 맞춰 많은 다람쥐 표현을 만들어낼 수 있다. 예를 들어 다음과 같이 서버측 클래스에 전달될 수 있는 다양한 다람쥐 표현이 있다.

manager.runAsync(() -> System.out.println("Running in Async mode"));
manager.runAsync(() -> sendAnEmail());
manager.runAsync(() -> {
  persistToDatabase();
  goToMoon();
  returnFromMars();
  sendAnEmail();
});

요약

이번 글에서 자바 역사상 가장 큰 변화에 대해 설명하였다. 다람쥐는 자바의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고 다양한 개발자 커뮤니티를 자바로 끌어들일 것이다. 2부에서는 함수 인터페이스에 대해 다룬다.

예비 저자를 위한 ‘독자 페르소나’ 활용 소개
Sep 8th, 2015 by Wegra Lee

곧 출간할 『프로젝트 성패를 결정짓는 데이터 모델링 이야기』의 원고 검토를 위해 저자와 함께 써 본 독자 페르소나(persona)입니다. 페르소나는 대상 독자층을 명확히 드러내 책 전반에 걸쳐 글의 흐름, 다루는 내용, 깊이(난이도)를 일관되게 유지하는 데 큰 도움을 줍니다. 중간중간 스스로 페르소나의 인물이 되어, 혹은 원고를 검토해줄 지인에게 페르소나를 함께 건네주어 독자의 눈높이에서 글을 바라보는 것이죠.

내 책을 읽어 줄 독자가 얼마나 되는가를 대략 가늠해보는 수단이 되기도 합니다.

처음 책을 써보려 하는 예비 저자께 특히 강추합니다. ^^

__

인적사항: 나독자 / 32세 / 남자
직업: 소프트웨어 개발자 (주로 백엔드)
경력: 컴퓨터학부 졸업, 입사 4년차
성격: 자기 실력을 믿고, 그 결과에서 자부심을 얻고 싶어한다.
좌우명: “백년주택은 뼈대에 돈이 많이 든다” [출처]
싫어하는 말: 대충대충. 돌아가기만 하면 되지.
고객의 목소리: 내게 데이터 모델링의 원리를 깨우쳐줄.. 잘하고 있다는 확신을 갖게 해줄 멘토가 필요해!

개발 경험 / 숙련도:
* 언어: 자바(중고급), SQL(초중급)
* 데이터 모델링(초급) 학부 때 데이터베이스 과목은 수강하였다.
… 회사에서는 주로 선임 개발자나 전문 모델러가 건네준 설계대로 구현하는 역할을 하였다(SQL 정도는 부담없이 사용한다).
… 구체적인 모델링 원리와 이론은 가물가물하지만 책/검색 등으로 금방 기억을 떠올릴 수는 있다.
… 실무/응용 경험이 부족해 막히는 경우가 잦고, 해 놓고도 제대로 했는지 스스로 확인할 수 없다.

상황 (맥락, 니즈, 행동 패턴, 문제점):
나독자는 입사 후 3년 동안 몇 개의 프로젝트를 경험하며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나름 자신이 붙고 있었다. 항상 시간에 쫓겨 버그투성이의 프로그램을 개발하던 것에서 차츰 벗어나, 이제는 요구사항을 정확히 만족하면서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코드를 만들어 내고 있다. 객체지향 방법론과 패턴도 적용해가며 이제 큰 부끄럼 없이 남에게 코드를 보여주고 설명할 수 있는 수준이 되었다.
그런데 이번에 새로 시작한 프로젝트는 업무도 낯설고 그동안 해보지 않았던 데이터베이스 설계 역할을 맡게 되었다. 처음엔 객체 설계랑 비슷하려니 생각했지만 막상 해보니 곧 또 다른 세상임을 깨달았다. 결과적으로 초반의 데이터 모델링 진도는 지지부진하여, 몇 년 만에 느껴보는 부담감이 커졌다. 신입 때는 잘 몰라도 ‘신입이니까’라 생각하며 편히 지낼 수 있었지만, 뒤에서 지켜보는 후임도 생긴 지금의 부담은 여태껏 느껴보지 못한 무게다.
그간 직접 체험과 주변 사례를 통해 ‘일단 돌아가게 만들기’의 폐해를 잘 알고 있다. 이번에도 어찌 되었든 돌아가게는 만들겠지만, 원리를 깨우쳐 제대로 확신을 가지고 진행하고 싶다.
인터넷과 몇몇 서적을 훑어보았다. 하지만 인터넷에서 찾은 지식은 단편적이고, 책들은 마치 수험서처럼 아주 작은 것까지 모두 설명하려 하거나 너무 성능 최적화에 치우친 느낌이다. 모델링 전체를 관통하는 본질적인 이야기는 찾을 수 없었다. 어쩌면 너무 많은 잔가지와 디테일에 파묻혀 눈에 띄지 않았을지도 모르겠다.

목표:
후임에게 부끄럽지 않도록 새로운 프로젝트와 역할에 성공적으로 안착한다.
객체지향과 패턴의 원리를 깨우쳐 코딩에서 자신감을 얻었듯, 데이터 모델링도 그 본질적 원리를 제대로 깨우친다.
깨달은 원리를 바탕으로 앞으로 어떤 과제가 맡겨져도 완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는다. 물론 계속 고민하고 더 배워야겠지만.. ^^

색다른

책은 어떻게 써? (첫 책을 꿈꾸는 개발자를 위한 ‘엉성한’ 집필 요령)
Jul 28th, 2015 by Wegra Lee

최근 한 지인 개발자가 책을 쓰고 싶다며 ‘일반적인 책 집필 방법 좀 알려달라’는 상당히 추상적인 질문을 던졌다.
러프한 질문이라 러프하게 답할 수밖에 없는데..
어쨌든 같은 궁금증을 가진 사람이 또 있을 듯해서 여기에도 옮겨본다.
깊은 고민 없이 휘갈겨서 허점이 많을 테니 양해를.. ㅎㅎ
질문자가 개발자라 개발자가 이해하기 쉽게 작성해 보았다.
뭐, 소프트웨어 제품 만드는 거랑 비슷하고 보시면 될 거 같아요.
  1. 시장을 분석하고(시장 규모, 트랜드, 경쟁 서적, 잠재 독자가 어떤 걸 원하는지)
  2. 컨셉을 잡고(책 주제, 독자층, 차별점)
  3. 설계를 하고(목차 잡기, 자료 조사)
  4. 구현하는 거죠(집필).
시장 분석은
  • 분야 경쟁서가 있다면 아마존 랭킹이나 예스24 판매지수 등으로 시장 크기와 트랜드를 꽤 정량적으로 알 수 있어요.
  • 경쟁서가 없다면 정성적으로 가야겠죠. 업계 기술 트랜드라거나..
컨셉 잡을 때는
  • 분야 1등을 노릴 것이냐, 차별화해서 시장을 가를 것이냐 고민해보시고,
  • 대상 독자가 초 -> 중 -> 고로 갈수록 판매량은 급격하게 떨어지니 참고하시고요.
  • 대표적인 전문서 유형으론 바이블, 레퍼런스, 따라하기, 주제별 심화 내용, 에세이 등이 있습니다.
  • 책 제목, 부제, 홍보 카피, 책 소개 문안(3~5줄 정도)도 꼭 고민해보세요. “나 이런 책을 쓰고 있다”고 남에게 이야기할 수 있을만큼 해주세요. 책의 정체성이 확립되어 이후 단계에서 등대 같은 역할을 해줄 겁니다.
설계 단계에서는
  • (시스템 워크플로 그려보기)
    대상 독자의 수준과 관심사를 고려해서 차근히 단계를 정하고
  • (필요한 모듈을 추출하고 핵심 인터페이스 정하기)
    목차는 장과 절 수준까지는 구체화하는 게 좋습니다
  • (프로토타이핑)
    각 장과 절에서 무슨 이야기를 할 지 3~5줄 내외로 요약해 보세요. 시작 문단과 끝 문단을 적어보는 것도 좋습니다.
구현 단계에서는..
  • 설계 단계에서 비워놓은 것들을 하나씩 채워야죠. ^^ 요건 요령이 너무 많고, 사람마다 현 수준이나 성향이 다양해서 짧게 정리하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case by case라 직접 쓴 원고로 편집자나 주변 글 잘 쓰는 분께 피드백 받는 게 가장 좋을 거에요.
  • 러프하게는 글쓰기 관력 책도 많고, (IT인들이 워낙 번역된 글을 많이 접해서) 역자를 위한 책도 우리글 잘 쓰기에 큰 도움이 됩니다. 개인적으론 일반 글쓰기 책보다 역자용 책이 더 좋더군요.
  • 코딩 잘하는 요령과 비슷한 거죠. <클린 코드>만 해도 550 페이지네요. ㅎㅎ
마지막으로..
집필 초보자라면 초기 단계부터 전문가와 논의를 해야 재집필하거나 노고를 헛되이하는 걸 막을 수 있습니다.
조직 문화 바꾸기
Aug 28th, 2014 by Wegra Lee

조직을 바꾸려면..
오늘 관련 이야기가 나와서 내 생각을 떠오르는대로 정리해봤다.
나름 ‘너무’ 거대한 조직을 바꿔보려 수 년간 시행착오를 거쳐 쌓아온 노하우(?)다.

  • 같은 편이 되어라.
    • 같은 말이라도 이쁜 사람이 해야 먹힌다. 때론 논리적 설득도 필요 없다.
    • 아무리 옳은 이야길 해도 자기편이 아닌 사람의 말은 잘 듣지 않는다. 설혹 머리로 이해해도 몸은 따라주지 않는다.
    • 겉으로만 말고 진심으로 같은 편이 되어야 한다. 적을 속이려면 우리 편부터, 우리 편을 속이려면 나부터 속여야…
  • 일을 잘해라.
    • 인정받아라. 일 잘하는 사람의 의견에 귀담아 들을 수밖에 없다.
    • 내가 인정 못 받겠으면 인정받는 사람을 적극적인 지지자 혹은 주도자로 끌어들여라.
    • 기본적인 일은 하면서 변화를 요구해야 한다.
  • 주제는 분위기 파악해서 꺼내라.
    • 평소 준비해두었다가 적당한 시점에 이야길 꺼내라.
    • 다른 일로 바빠 죽겠는데 당장 급하지 않은 주제로 시간 뺏지 마라.
  • 솔선수범하라.
    • 필요하다면 기꺼이 나서서 하라.
    • 직접 해보고 이야기해야 신뢰도 얻고, 최소한 노력이라도 인정받는다.
  • 너무 대놓고 바꾸려 하지 마라.
    • 다른 사람들은 거부감을 가질 수 있다.
  • 윗사람 이전에 동료들의 의견을 듣고 공감을 얻어라.
    • 위로부터의 개혁은 왜곡되기 쉽고, 자생력이 약하다.
  • 욕심부리지 말고, 너무 기대하지도 마라.
    • 자신의 위치와 영향력에 맞는 것부터 서서히 바꿔라.
    • 그 이상을 원한다면, 더 윗사람 혹은 더 영향력 있는 사람을 끌어들여 그 사람이 주도하게 하라.
    • 욕심과 기대가 크면 결국 제풀에 지쳐 포기하기 쉽다.
  • 쉽게 포기하지 마라.
    • 실패하더라도, 계속 준비하고 때를 기다려라.
    • 사람은 원래 잘 안 바뀌고, 조직은 더 안 바뀐다.
    • 조직은 구성원이 바뀌고 시간이 지나고 경험과 견문이 쌓이며 드러나지 않게 변해간다. 예전에 실패한 변화가 말 한마디에 어이없게 성공하기도 한다.
  • 변화를 요구하는 동료에게 희망을 남겨줘라.
    • 때론 내가 변화를 막는 벽이 되기도 한다.
    • 혹은 동조해주지 못할 때도 잦다.
    • 잘 듣고 이해하고 설득하여 그들 마음속 변화의 불씨가 꺼지지 않게 하라.
일정 수립 주체에 따른 개발 생산성
Aug 7th, 2014 by Wegra Lee

<피플웨어 3판> 초반에 일정 예측 주체와 생산성을 정리한 아래 표가 나온다.

사진

그런데 여기에 ‘경영진과 관리자 함께’가 빠져서 좀 아쉬워
모 기업에서 (마치 표준 프로세스인듯) 자주 겪은 경험담을 남겨본다.

경영진: 일정 내놔.
관리자: 여기..
경영진: 땡겨.
관리자: 그럼 기능을 빼야..
경영진: 확~!
관리자: 그럼 일정을 늘려야..
경영진: 우쒸!
.. (반복) ..
관리자: 해볼게요. 하지만 전 분명 안 된다고 말했어요.
경영진: 한다고 했으니 너가 책임져!

관리자: 자! 야근이다! 어차피 안 될 거지만 하는 척이라도 하자!
개발자: 뭐래.. (관심 없음)

결과야.. 얘기하지 않아도 ㅜㅜ

스크럼 요약 정리
Jul 24th, 2014 by Wegra Lee

4~5년 전 스크럼 공부하며 정리해 놓은 마인드맵이다.

대부분 <스크럼: 팀의 생산성을 극대화시키는 애자일 방법론>의 내용이라 보면 된다.

이미지가 엄청 크니 확대해서 보시길..

Scrum

스크럼 주의점 몇 개
Jul 23rd, 2014 by Wegra Lee
최근 팀에서 태스크보드를 쓰기 시작하면서 스크럼 용어가 언급되어
몇 가지 중요한 것 당부한 글…
스크럼에서는 기본적으로 ‘개인’은 별 의미가 없습니다. ‘팀’만 생각합니다.
누구 한 사람이 특정 작업을 완료하지 못했어도 결국 팀의 책임입니다.
누군가에게 잡무가 너무 많다면 이를 막거나 줄여주거나 대신 해주어야 하며, 방도가 없다면 어쩔 수 없는 거죠.
기술 문제에 봉착해 있다면 해법이나 길을 알려줘야 합니다.
팀은 공동 운명체..!!
이를 위해선
누가 뭘 하고 있는지, 어떤 문제가 있는지 활발히 공유하고 서로 도와야 합니다.
그 방법으로 태스크보드, 일일 스크럼 회의, 회고 같은 도구 쓰게 됩니다.
태스크보드는 팀의 목표와 진척 현황을 상시로 한 눈에 살펴보고, 목표를 상기하기 위한 도구입니다. 무언가 제대로 안되고 있다면 표가 나겠죠. 일일 스크럼 때 활용하기도 하고요.

보드에 붙이는 업무는 가능하면 (집중했을 때) 4시간 안에 끝낼 수 있는 단위로 나누는 게 좋습니다. 하루하루 지날 때 Done으로 옮기는 포스트잇이 있고 없고가 성취감에 큰 영향을 주기도 하고, 며칠이 지나도 계속 Doing 상태면 다른 이뿐 아니라 자신도 현황 파악이 안되고 목표도 불분명해져 관리가 안 됩니다.

일일 스크럼은 보다 적극적인 상황 공유 수단입니다.
매일 ‘같은 시간’에 ‘모든 팀원’이 모여 각자 다음 ‘세 가지’를 이야기합니다.
  • 어제 한 일
  • 오늘 할 일
  • 봉착한 문제
이중 가장 중요한 것이 봉착한 문제입니다. 모든 팀원은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고민하고 알려줘야 합니다. ‘고민, 잘 모르겠는 것, 실수 등을 편하게 털어 놓으면 누군가가 노하우를 알려준다’는 분위기가 형성되지 않으면 서로 벽이 생기고 사람들이 위축됩니다.
회의 시간은 최대 15분으로 제한합니다. 길어질 이슈는 일일 스크럼 후에 담당자만 따로 모여 이야기합니다.
<같은 시간, 15분 이내, 상황 공유>를 통해 다른 회의를 최소화하고 각자 일에 집중할 수 있게 합니다. 따라서 시작 시간이 들쑥날쑥 하거나 회의가 길어지면 효과가 반감됩니다.
회고는 주로 더 큰 관점의 노하우 공유나 제도 개선 방안 등을 논하는 자리입니다. 자아 비판이 아닙니다. 주로 이런 논의가 이루어집니다.
  • 평소 이런 게 좀 잘 안된다고 생각했는데, 이렇게 하면 나아질 것 같다
  • 이번에 이렇게 해봤는데 괜찮았으니 계속 해보자.
  • 이 아이디어는 막상 해보니 처음 생각같은 효과가 없었다. 취소하거나 방식을 바꿔서 다음엔 이렇게 해보자.
라이브러리 vs. 프레임워크
Apr 7th, 2014 by Wegra Lee

라이브러리와 프레임워크는 프로그래밍을 조금만 하다 보면 접하는 흔한 용어이지만, 그 정의나 차이점을 물어보면 선뜻 답하지 못하는 이가 많다.

라이브러리는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미리 만들어 놓은 API 집합이다. 최댓값/최솟값을 구하는 간단한 함수부터 윈도우나 글상자를 그려주는 GUI 클래스 등 종류는 무궁무진하다.

당신은 자신의 프로그램을 짜며 필요할 때마다 이들 라이브러리의 기능을 호출해 사용한다.

프레임워크는 당신의 코드가 동작하는 규칙과 틀(프레임)을 규정해준다. 즉, 당신의 코드는 프레임워크가 정해준 규칙과 틀에 맞춰 짜여지고 동작한다. 이런 프레임워크의 대표적인 역할은 바로 생명주기 관리다.

비유하자면 이렇다. 아기가 태어나면 출생신고를 해야 한다. 그러면 정부는 그 아이의 일생에 걸쳐 여러 가지를 요청하고 그에 응하지 않으면 제재를 가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나이가 차면 의무교육인 초등학교에 가게 하고 성인이 되면 주민등록증을 발급해준다. 남자라면 병역 의무도 져야 한다. 돈을 벌거나 공공 인프라(전기/수도 등)를 사용하면 세금을 내야 한다. 마지막으로 생을 마감하면 사망신고를 하고, 정부는 더는 그 사람에게 신경 쓰지 않는다. 여기서 사람은 당신이 작성한 코드, 정부는 프레임워크에 해당한다.

한 가지 더! 정부는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많이 쓰는 기능을 직접 준비하고 운영하기도 한다. 철도나 버스 같은 대중교통과 전기와 수도 같은 인프라가 그렇다. 사람들은 자신이 필요할 때마다 이를 이용할 수 있으니, 사람 입장에서는 이는 라이브러리의 개념과 같다. 즉, 프레임워크는 보통 라이브러리를 포함한다.

이상을 이해하기 쉽게 도식화해보면 다음과 같다.

라이브러리_vs_프레임워크

즉,

  1. 당신의 코드 호출하면 라이브러리고
  2. 당신의 코드 호출하면 프레임워크이며
  3. 프레임워크는 라이브러리를 포함한다.
파라미터 객체
Mar 11th, 2014 by Wegra Lee

(원문) Introduce Parameter Object

Effective Unit Testing의7.3.9절에서 인용한 블로그 글이다.

파라미터 객체란?

항시 같이 몰려다니는 파라미터들이 있다. 그렇다면 이들을 묶는 객체를 만들어 대체하라.

Parameter Object

“파라미터 객체 추출”이라 알려진 리펙토링 기법이다.

메서드 호출이 연쇄적으로 일어난다면?

랄프 존슨(Ralph Johnson)은 리팩토링 책이 제시한 일반적 상황이 잘 이해되지 않는다 하였다. 거기서 말하는 일반적인 상황이란 이렇다. 서로를 호출하는 메서드가 한 뭉터기가 있다. 그리고 이 메서드들은 각각 수많은 파라미터를 가지고 있어서  파라미터 객체 추출 기법으로 리팩토링하고 싶은 상황이다. 하지만 각각에 파라미터 객체 추출을 적용하면 새로운 객체가 너무 많이 생길테니 고민이 된다. 우리는 객체 하나만을 주고받고 싶다.

그렇다면 연쇄적 호출이 시작되는 메서드에만 파라미터 객체를 적용하라. 그다음에 다른 메서드에는 다음의 ‘전체 객체 보존’ 기법을 적용하면 된다.

전체 객체 보존

한 객체에서 복수의 값을 얻은 후, 이를 다른 메서드를 호출할 때 입력 인자로 넘긴다.

그렇다면 차라리 객체를 통체로 넘겨라.

Preserve Whold Object

»  Substance: WordPress   »  Style: Ahren Ahim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