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
I
D
E
B
A
R
«
다양한 현실 세계 예제로 스파크의 진면목을 경험한다.
Jun 23rd, 2016 by Wegra Lee

9가지 사례로 익히는 고급 스파크 분석

★ 스파크 실전편! 실무와 가장 가까운 경험을 제공한다.
이 책은 기능과 API를 단조롭게 나열하지 않는다. 현실과 동떨어진, 예제를 위한 예제를 따라 하지도 않는다. 대신 우리 주변에서 찾을 수 있고 우리 삶과 밀접한 실제 데이터를 가져와 함께 분석하고 다듬어본다. 그것도 하나가 아니라 9가지다. 음악 추천부터 이상 감지, 교통, 금융, 영상 데이터 등. 관심 가는 장을 먼저 봐도 좋고, 차례대로 천천히 따라 해봐도 좋다. 그럼 가장 진보한 분석 도구인 스파크로 다 함께 데이터의 바다를 항해해보자!

★ 현실 세계 데이터셋과 스파크의 만남
1. 오디오스크로블러(AudioScrobbler) 데이터셋으로 음악 추천하기
2. 의사 결정 나무로 산림 식생 분포 예측하기
3. K 평균 군집화로 네트워크 이상 감지하기
4. 숨은 의미 분석으로 위키백과 이해하기
5. 그래프엑스(GraphX)로 동시발생 네트워크 분석하기
6. 뉴욕 택시 운행 데이터로 위치 및 시간 데이터 분석하기
7. 몬테카를로 시뮬레이션으로 금융 리스크 추정하기
8. BDG 프로젝트와 유전체학 데이터 분석하기
9. 파이스파크(PySpark)와 썬더(Thunder)로 신경 영상 데이터 분석하기


미리보기도 이렇게~

책리뷰 <폴리글랏 프로그래밍>
Mar 11th, 2014 by Wegra Lee

x9788968480867

폴리글랏(Polyglot)이란 여러 언어를 사용한다는 의미로, 아직 많은 국내 개발자에게 낯선 용어일 것이다. 나도 작년에 <Effective Unit Testing>을 번역하며 처음 접하게 되었는데, 그 책에서는  그루비 같이 자바가 아닌 언어로 자바 애플리케이션용 테스트를 만들면서 폴리글랏 시대라는 말을 사용했다.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한때나마 다양한 프로그래밍 언어를 사용할 줄 아는 것을 자랑으로 생각했던 사람으로서, 임백준씨의 <폴리글랏 프로그래밍>이란 책은 참으로 많은 생각을 떠올리게 해주었다.

짤막한 프롤로그에서는 저자의 이런저런 경험과 프로그래밍 언어 역사 중 재미난 이야기들을 빌어 폴리글랏 프로그래밍 시대가 도래했음을, 그리고 현재 대표적인 대세 언어 중 하나인 자바의 시대가 끝나감을 알린다. 아니! 어느 때보다도 호황인 듯한 자바가 죽어간다니!? 현실에만 안주하고 있는 자바 프로그래머는 자칫 자바 언어와 함께 도태될 수 있음을 지적한다.

본론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된다. 자바, C#, 그리고 스칼라.

혜성처럼(?) 등장하여, 한 시대를 풍미하고 있는 자바! 하지만 노쇠함을 보여주는 증가가 이미 오래전부터 속속 드러나고 있었다. 매력적이던 이 언어는 이제 유행에 뒤처지고 갑갑한 기성세대가 되었다.

자바 때문에 위기감을 느낀 마이크로소프트가 J++ 이후 부랴부랴 내놓은 언어인 C#. 많은 면에서 자바를 모방한 아류 언어로 첫울음을 터뜨린 이 언어는 어느새 자바를 저만치 앞질러버렸다. 지금의 자바는 C#을 따라가기도 바쁘다.

아직 확실한 대세라고 부르기에는 점유율이 매우 초라하지만, 의미 있는 커뮤니티 규모와 성공 스토리를 확보한 함수형 언어 스칼라. 스칼라는 자바의 1/4 수준의 언어 명세만으로 자바 이상의 표현능력을 갖추고, 훨씬 간결한 소스코드로 사람들을 유혹하고 있다. 자바는 스칼라가 제공하는 기능을 일부라도 흉내 내고자 수년째 절치부심이다.

책 전체적으로 자바의 위기와 그렇게 된 재미난 역사적 사실과 철학적인 이야기들, 그리고 자바의 미래를 당장 엿볼 수 있는 다른 언어의 특징이 일관되게 묘사되고 있다. 하지만 저자가 에필로그에서도 밝혔듯, 자바는 낡았으니 다른 언어로 갈아타라는 메시지를 던지고자 하는 것은 아니다.

임백준씨가 말끔히 정리해놓은 문장이 있지만, 내식대로 표현해보자면 이렇다.

자바 세계에서 잠시 눈을 돌리면 새로운 패러다임의, 혹은 훨씬 진보한 (그래서 자바도 흉내 내려 부단히 노력 중인) 언어가 많이 있다. 그러한 언어들을 함께 쓸 줄 아는 프로그래머는 더 생산적이고 유연하여 어떠한 환경에서건 쉽게 적응하고 살아남을 것이다.

개인적으로는 2005년 이후 자바로부터 떠나 지내던 약 5년 동안의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어서 즐거웠다.

»  Substance: WordPress   »  Style: Ahren Ahims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