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
I
D
E
B
A
R
«
[책리뷰] 인포그래픽 세계사
Dec 13th, 2015 by Wegra Lee

오랜만에 충동구매한 책이다. 세계의 각종 역사를 인포그래픽으로 정리했다니, 멋지지 않은가?

이 책은 시간대별로 태초, 문명 시작, 국가 탄생, 오늘날, 이렇게 4부로 구성했고, 뒤로 갈수록 분량이 거의 두 배씩 늘어난다. 저자는 4부가 가장 재밌을 거라 주장하지만, 오히려 난 옛날이야기 쪽이 훨씬 재밌어서 좀 아쉽다.

인포그래픽의 장점이라면 간결한 그림으로 텍스트보다 훨씬 많은 양의 정보를 효과적으로 전달한다는 데 있다. 그런 면에서 이 책의 점수는, 살짝 애매하다. 텍스트보다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는 점에서는 이견이 없지만, 효과적인지는 조금 의문이 남는다. 아무래도 모든 소주제를 각기 다른 형태의 인포그래픽으로 보여주려 하다 보니 가장 좋은 표현 방법을 다수 포기한 게 아닌가 싶다.

특히 ‘그림으로 보는 목차’라며 목차마저 인포그래픽으로 시도하였는데, 무엇인지 알기 어려운 그림만 나열되어 있을 뿐, 가독성 면에서는 최악이라 할 수 있었다. 심지어 첫눈에는 이것이 목차인지도 알아볼 수 없었다.

이처럼 다소 과한 도전으로 마이너스 점수를 받기도 했지만, 종종 훑어보면 뜻밖의 사실을 발견하는 재미가 있을 것 같다.

기억에 남는 뜻밖의 사실로는 최초의 보드게임이 기원전 900년경에 나타났다는 것!! 이 책에는 자세한 정보가 없어 인터넷을 찾아보니, 기원전 3500년 전부터.. 숱한(?) 보드게임이 더 있었다. ㅡㅡ

책리뷰 <월스트리트저널 인포그래픽 가이드>
Jul 1st, 2014 by Wegra Lee

올만에 책 리뷰를 간략히 적어본다.

IMG_4568

<월스트리트저널 인포그래픽 가이드>
도나 웡 지음 | 이현경 옮김 | 인사이트

책 표지부터 내용, 편집까지 정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책이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항상 책꽂이에 꽂아두고 도표를 그릴 때마다 한 번씩 뒤적여봐야 할 책이다.

몇 달 전 한 UX 강사로부터 최고의 인포그래픽 책이라는 극찬을 듣고 구입하게 되었지만,
인포그래픽 전반을 다루지는 않기 때문에, 다소 논란의 여지는 있을듯하다.
이 책의 주 대상은 차트와 표(table), 그중에서도 ‘월스트리트 저널’이라는 이름에서 알 수 있듯 경제/금융 쪽에 사용되는 것에 초점을 맞춘다.
그렇다고 이게 큰 단점이 되진 않는다. 막대 차트, 선 차트, 파이 차트, 표. 실상 우리는 이것 외에는 쓸 일이 평생 몇 번 없기 때문이다. (책에서는 픽토그램과 표도 살짝 다룬다.^^)
오히려 우리에게 꼭 필요한 핵심만을 간추려 알기 쉽게 설명한 액기스다.

1장 ‘기본 원칙’은 데이터 선정부터 글꼴, 색상, 숫자 사용 시 주의점 등 말 그대로 어느 경우에나 주의해야 할 원칙들을 설명한다.
2장 ‘똑똑하게 차트 그리기’는 본격적으로 선/막대/파이 차트, 표, 픽토그램, 지도 그리기를 다룬다. 항시 나쁜 예와 좋은 예를 함께 보여주어 짧은 설명만으로도 이야기의 핵심을 쉽게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3장 ‘차트 편람’은 차트를 그릴 때 많이 사용하는 기초적인 수학/통계 지식과 시장 지식을 설명하며 올바른 사용법을 알려준다.
4장 ‘난감한 상황’은 일부 데이터가 누락된 경우처럼 망설여지는 상황에서의 원칙과 대처법을 알려준다.
5장 ‘차트로 계획 세우기’는 팀 구성, 일정, 진척 보고 등 프로젝트 관리 정보를 차트로 표현하는 효과적인 방법을 소개한다.

»  Substance: WordPress   »  Style: Ahren Ahimsa